지리산생태과학관에서 샌드아트 배워요

하동신문 0 371

지리산생태과학관에서 샌드아트 배워요 

문체부의 생태테마관광육성사업 선정

샌드아트 프로그램 운영

 

  하동군지리산생태과학관은 정부의 생태테마관광 육성사업 신규프로그램 일환으로 모래를 이용한 샌드아트 프로그램을 운영한다고 밝혔다.

지리산생태과학관은 ‘반딧불이가 덮고 자는 모래이불’ 프로그램이 지난달 문화체육관광부의 생태테마관광 육성사업에 선정되면서 1억 8000만원의 사업비를 확보했다.

지리산생태과학관은 이의 일환으로 오는 11일부터 12월 말까지 매주 토·일요일 샌드아트 프로그램을 진행한다.

샌드아트는 샌드테이블이 비추는 모래 사이사이에서 새어나오는 빛을 이용해 손과 모래로 그림을 그리는 ‘백라이트 드로잉’이다.

프로그램은 초등학생을 대상으로 참가 희망자 신청을 받아 30명 선착순 무료로 진행되며, 신청을 매번 당일 지리산생태과학관에서 현장 접수한다.

지리산생태과학관은 모래를 만지는 과정에서 아이들에게 긍정적인 심리효과를 심어주고, 판위에서 모래로 창의적인 작품을 만들면서 창의력과 감각기능 등이 자연스럽게 발달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지리산생태과학관 관계자는 “샌드아트 프로그램 외에 신규 프로그램을 지속적으로 발굴해 지리산생태과학관을 찾는 체험객에게 신선하고 호응도 높은 프로그램을 계속 선보이겠다.”고 말했다.

한편, 샌드아트 프로그램과 관련한 자세한 사항은 지리산생태과학관(055-884-3026)이나 군청 환경보호과 탄소제로담당부서(880-2578)로 문의하면 된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