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동 농특산물 3000만달러 달성 막판 스퍼트

하동신문 0 29

하동 농특산물 3000만달러 달성 막판 스퍼트

                10월말 현재 28개 품목 1950만달러 수출

 

 하동군이 올해 지역 농특산물 수출목표 3000만달러 달성을 위해 막판 스퍼트를 올리고 있다.

하동군은 올들어 명품 농특산물에 대한 수출계약이 이어지면서 10월말 현재 28개 품목에 1950만달러어치를 수출했다고 밝혔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 1551만 달러어치보다 25% 신장된 것으로, 연말까지는 3000만달러 달성이 무난할 것으로 전망된다.

이 기간 품목별 수출을 보면 파프리카·딸기·새송이버섯·쌀·참다래 등 신선농산물 765만달러, 매실엑기스·녹차가공품·부각·장류 등 가공식품 461만달러, 밤·곶감·맛밤·한우 등 임축산물 589만달러, 재첩·참숭어·다슬기 등 수산물 134만달러 등이다.

주요 수출국가도 일본·중국·미국·호주·캐나다·동남아 등 기존의 수출국에서 프랑스·체코·쿠웨이트 등 유럽과 중동 등지로 다변화하고 있다.

군은 지금까지 수출한 물량 외에도 연말까지 키위·밤·딸기·배·단감·참다래·가루녹차·감말랭이·참숭어 등 1000만달러 이상의 수출이 예정돼 있어 올해 목표 달성에는 큰 문제가 없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이와 관련, 군은 지난 2일 군수 집무실에서 이상진 GS트레이드 대표, 최형수 ㈜에버굿 상무와 하동 농특산물 260만달러(한화 약 29억원)어치의 수출계약을 체결했다.

이날 계약한 수출 물량은 딸기 130t 157만달러, 배 200t 52만달러, 단감 50t 10만달러, 섬진강 쌀 100t 36만달러, 감말랭이 5t 5만달러 등이다.

특히 이번 수출계약에서는 중동국가로는 처음으로 쿠웨이트에 하동 배 10t을 수출계약함으로써 중동시장 진출에 교두보를 마련했다.

이와 함께 지난 3월 세계 최대 커피전문 프랜차이즈 미국 스타벅스에 가루녹차 100t 수출계약을 체결하고 지금까지 30t을 선적한데 이어 물량이 확보되는 대로 순차적으로 선적할 계획이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