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동칼럼

발행인 칼럼 - 21대 총선 - 농업의 공익적 가치를 앞세워 ‘농심잡기’에 나서고 있다.

하동신문 0 114

발행인 칼럼

 

- 21대 총선 -

농업의 공익적 가치를 앞세워 ‘농심잡기’에 나서고 있다.

 

농촌마을 고령화심각

자생력 확보방안

신 성장 동력 발굴

지역 맞춤형 연구

농민 기본소득 도입

 

농업은 중앙위주의 굵직한 농정도 중요하지만 지역만의 특화된 농정 역사도 중요하다. 문득 생각나는 것 중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해 8월 “농촌문제를 해결 하려면 지방자치단체와의 협정이 중요하다.”한 것도 이런 맥락에서 일게다. 해가 바뀌고 한달 반이 지났다.

하동군에서는 지방농정의 방향에 대해 고민하고 기본과제를 설정한 내용을 농민은 알 수가 없다. 인구는 감소되어 ‘지역소멸’ 대응을 연구하는 것도 농촌이 직관된 문제다.

심각한 농촌인구 고령화로 쇠퇴 형태를 분석하고 ‘고령친화산업’ 활성화를 연구해야 한다.

지역맞춤형 특화 산업도 특작물 이색가공 기술도입과 명품농산물도 협동조합을 구성하여 집단생산 공동브랜드화 해야 살아갈 길을 찾게 될 것이다.

단일제품이어야 국내 판로에 인정받게 되고 수출에도 원활해진다고 믿기 때문이다.

속담에 ‘올 때 말 다르고 갈 때 말 다르다’는 말이 있다. 지금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때문에 거리가 한산하다. 반면 당을 상징하는 옷을 입고 예비 등록을 한 선량들이 열띤 경쟁으로 거리를 누빈다. 유권자들은 후보자들이 운동 할 때는 입맛대로 공약하지만 당선되면 위선자가 된다고 한다. 

모 정당에서는 그래도 세밀한 농업 정책을 세워 공약하고 있기는 하지만 우리 지역 선거구 후보자들은 농민들이 공감할 공약도 없어 공천만 되고 보자는데에만 열을 올리고 있다. 누가 당선되던 본인은 다음과 같은 농업정책을 바란다.

농업은 미래산업임을 각인하고

• 농민기본소둑보장 •안전한 먹거리로 삶의 질 향상 •농민소득안정 들을 기초로 하고 농어민수당 지원법제정과 농업 노동 재해보상법 제정, 농업예산 증액확보, 가격변동 직불제 도입 특히 비 농민 농지 소유규제 강화 등이다.

지금 농촌에는 일손이 없다. 젊은이들이 돌아오도록 청년농민 육성방안도 제시해본다. 누가 뭐래도 법을 만들고 예산을 심사하는 인은 국회의원 몫이다. 농민들이 4·15 총선을 앞두고 농업·농촌 발전을 위해 기대하고 있기 때문이다.

통계에 의하면 3년 동안 전체 예산 111조 8,000억원이 늘어난 반면 농업예산은 고작 1조 2,865억원 오르는데 그쳐 빈약한 수준 증가이다.

올해 국가 전체 예산에 차지하는 농업예산 비중도 3.08%에 그친다.

우리 대대손손 농업이 기본이 되어 ‘농자천하지대본’을 강조해 왔다. 세상이 달라져도 변함없는 농업을 홀대하고 있으니 부끄럽지 않은가?

이제 각 당의 정체성을 나타내는 총선공약에 농업을 우선적으로 챙겨주기를 기대한다. 

이제 하동에도 농촌관광에 대한 프로그램을 만들어 유권자인 농민과 정치가 함께 가야 할 것이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