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자제보> 악양면 개치마을 앞 도로변

하동신문 0 185

<독자제보>

 

 

슬로시티 악양의 관문이라고 할 수 있는 악양면 개치마을 앞 도로변에 온갖 물건들이 널브러져 있어서 지나는 사람들의 눈살을 찌푸리게 하고 있다.

한곳은 시·내외버스가 정차하는 버스정류장 바로 옆이고, 또 다른 한곳은 이곳 바로 맞은편에 위치해 있는데다 관광객들이 악양과 화개를 가려면 이곳을 지나가야만 하는 길목이다.

하동의 청정이미지를 군민 스스로가 먹칠하고 있다는 독자제보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