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란의 맹장’정기룡 장군 일대기 <新매헌실기> 출간

하동신문 0 662

‘임란의 맹장’정기룡 장군 일대기 <新매헌실기> 출간

 

임진왜란과 정유재란 때 맹장(猛將)으로 이름을 떨쳤으나 현대인들에게 제대로 알려지지 않은 하동 출신 충의공(忠毅公) 정기룡(鄭起龍 1562∼1622) 장군의 일대기를 한눈에 볼 수 있는 <新매헌실기>가 출간됐다.

(사)충의공정기룡장군기념사업회는 하동군청 공무원이자 하동문화원 향토사연구위원인 김회룡(52)씨가 3여년의 노력 끝에 <新매헌실기>를 집대성했다고 4일 밝혔다.

<新매헌실기>는 장군의 생애 및 주요 활동상황을 조선시대 개별 의병장들의 문집과 역사서를 비롯한 다양한 자료에서 찾아내 연령별·연대별로 정리했으며 가계도, 임진왜란·정유재란 이전과 이후, 광해군시대, 1622년 사후 기록 등 총 490여 페이지 분량으로 구성됐다.

편저자 김회룡 씨는 책 서문에서 “정기룡 장군에 관한 일대기를 사실적으로 기록한 책이 한 권도 없는 점이 늘 아쉬워 직접 역사적 자료를 수집하고 정리했다.”며 “장군에 대해 공부하고 연구하고자 하는 모든 분에게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충의공정기룡장군기념사업회는 “<매헌실기(梅軒實記)>와 <조선왕조실록> 등에서 충의공의 전적을 찾고 연구하고 있으나 항상 사료의 부족이 안타까웠다. 그러나 후학 김회룡 선생이 각종 조선의 전적에서 장군의 기록을 찾아내 방대한 역작을 엮었다. 이 책을 2022년 장군의 순국 400주년에 봉헌하고자 한다.”고 출간의 취지를 밝혔다.

한편, 2019년 출범한 충의공정기룡장군기념사업회는 하동군과 함께 탄신제 등 다양한 정기룡 장군 기념사업과 선양사업을 지속적으로 펼쳐오고 있다.

그리고 책을 집필한 김회룡 씨는 지난 2020년 하동문화원 향토문화상을 수상했으며, 저서로는 <하동의 토속어> 등 3권이 있고, 현재 지역 향토문화연구에도 매진하고 있다.

/양창열 기자